통일부 “개성공단 숙소 건립비용 내년 예산 반영”

통일부는 4일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 숙소 건립비용을 내년도 남북협력기금 사용계획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개성공단 근로자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기숙사 건설과 출·퇴근 도로 개보수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추진할 경우에 대비해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에 관련 예산을 반영, 국회에 제출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책정한 예산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현재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 수가 3만5천명을 넘기면서 개성 외 지역에서 인력을 충원하는데 필요한 근로자 숙소 건립 문제가 공단 관련 최대 현안이 되고 있다. 하지만 남북 당국간 대화 단절, 북핵문제 등의 이유로 인해 숙소 건립 문제 등에 대한 논의의 진전이 없는 상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3일부터 버스 100대를 개성에 추가 투입, 북측 근로자 통근버스를 총 170대 규모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9일 기자 간담회에서 개성공단 숙소 건설 문제에 대해 “북핵 불능화가 잘 진행되면 이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