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南北 인도적 교류도 잠정중단 불가피”

정부는 북한의 제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로 인해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인도적 교류 역시 중단이 불가피하다고 17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기본적으로 북한 주민 삶의 향상을 위한, 특히 영유아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해야 한다는 기본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북한의 도발이 계속 되는 상황에서는 인도적 교류도 잠정적으로 중단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북한의 도발로 초래된 엄중한 상황을 고려했을 때 인도적 지원 문제도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 정 대변인의 설명이다.


우리 정부가 아닌 유엔 등 국제기구의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서는 “현재 국제적으로 모금이나 인도적 지원과 관련된 요청 현황은 없다”고 정 대변인은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한 제재가 논의되고 있다”며 “유엔의 대북 제재 관련 검토가 끝나면 유엔기구들도 그 방침에 따라서 사후계획을 검토(결정)할 것이고 우리도 같이 그때 가서 검토해 볼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핵실험 대응조치의 하나로 지난달 7일 민간차원의 남북교류와 대북지원을 잠정 보류한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