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최고인민회의 연기 조류독감설 부인

<중앙일보>가 30일자로 보도한 ‘최고인민회의가 조류독감 때문에 연기됐다’는 기사에 대해 통일부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신문은 이날 기사에서 “통일부 당국자가 29일 첩보를 종합해볼 때 북한 최고인민회의 개최가 연기된 것은 조류독감 때문이라는 게 정보당국의 결론”이라고 알려왔으며, “600명이 넘는 전국 대의원을 평양에 집결시킬 경우 조류독감이 급격히 확산될 게 뻔한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통일부는 30일 오전 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29일 정보분석국장 기자 브리핑에서 최고인민회의 개최 연기 사유에 대한 기자 질문에 대해 조류독감도 여러 가지 연기 사유 중 하나일 가능성도 있겠다고 언급했을 뿐이다”라고 말해 회의 연기 사유가 조류독감이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통일부는 이어 “북한은 최고인민회의 연기 공시(3. 4) 전후에도 군중집회 및 체육경기대회 등 각종 행사를 수시로 개최했다”면서 “전국 대의원을 평양에 집결시킬 경우 조류독감이 급격히 확산될 거라는 말은 이치에도 맞지 않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은 연기 발표를 한 3월 4일 이후에도 8일 ‘국제부녀절 95돌 기념 중앙보고회’를 개최했고, 최근에는 김일성 경기장에서 7만 관중이 입장한 가운데 월드컵 최종예선 바레인전을 가졌다.

북한이 2월 7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결정으로 3월 9일 개최예정이었던 최고인민회의 제11기 3차회의를 돌연 연기하면서 그 배경을 두고 여러 가지 추측이 나돌았다.

북한 눈치보다 조류독감 늦장 대책?

중앙일보는 기사에서 “정부는 2월 말 중국으로부터 ‘평양 닭공장(양계장)에 조류독감이 발생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11일 북한으로부터 들어오는 닭고기 40톤 반입을 중단했다”면서 북한 당국이 조류독감 확산을 우려해 이번 회의를 연기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정부 대응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또 다른 파문이 예상된다. 정부가 북한의 조류독감 발생을 공식확인하고 대책마련에 들어간 것은 27일. 정부가 북한산 닭고기 반입을 중단한 11일을 기준으로 할 때도 북한 내 조류독감 발생 정보를 입수한 2월 말에서 2주가 지났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같은 경우 조류독감 발생 우려지역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고 방문 내용도 직접적인 감염 경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북한 내에서 조류독감 확산 정도에 따라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의 조류독감에 대한 정황적인 정보를 입수하는 것과 이를 공식확인하고 대책마련에 들어가는 것은 다른 문제”라면서 “정부는 신속한 정보분석과 대응을 통해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조류독감이 국내로 확산될 경우 정부가 북한 눈치만 살피다 국내 방역에 늦장 대책을 세웠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