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조평통 담화에 “北 더이상 상황 악화 말라” 경고

북한 대남선전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지난 25일 발표한 담화와 관련해 통일부는 26일 논평을 내고 “북한이 민족의 장래를 생각한다면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말라”고 경고했다.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은) 6자회담에 즉각 복귀해 9.19 공동성명을 이행함으로써 6.15 남북공동선언 이후 남북이 이룩한 성과와 신뢰를 더욱 다져나가자”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길을 함께 열어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통일부는 또 “정부가 이미 밝힌 바 있듯이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열망하고 대화를 통해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존중하고 이행하는 것은 유엔회원국이자 한반도 평화의 담당자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앞으로 이를 충실히 준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평통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성일 잃고 끝끝내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 압살책동에 가담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동족에 대한 대결선언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평통은”우리에 대한 무모하고 무분별한 제재책동으로 하여 북남관계에서 파국적 사태가 빚어지는 경우, 남조선 당국 은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또 동원 가능한 모든 매체들을 통해 연일 대남 ‘호소’와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