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저열한 비난, 민족적 수치…자제해야”

통일부는 29일 북한이 연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욕설과 대남 비방 글을 여과 없이 쏟아내는 데 대해 “민족적 수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준희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연일 저열한 비난을 동원해 대통령을 비롯해 여러 가지 비난 글을 쏟아냈다”며 “이건 민족적 수치라고 본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내용은 그들(북한) 지도부의 수준을 만천하에 공개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자제해야 하고, (이런 일은)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등은 박 대통령을 ‘눈뜬 소경’, ‘망령든 노파’ 등으로 지칭하는 인신공격성 막말을 쏟아냈고,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29일 저열한 표현을 동원해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