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임진강댐 방류 계획 통보”

북한은 18일 오후 남북간 경의선 군(軍) 통신을 통해 우리측에 “지금과 같이 비가 많이 내리게 되면 오늘 저녁 8시 이후 임진강 상류댐의 물을 불가피하게 방류할 수 있다”고 통보해왔다.


통일부는 이에 따라 북측의 방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한강홍수통제소 등 관련 기관에 북측의 통보 내용을 급히 전파했다.


북한 매체 및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전날 개성시 인근 장풍군에 143㎜ 등 황해북도와 강원도 등에 집중호우가 내렸으며, 북한 전 지역에도 사흘째 비가 내리고 있다.


북측의 이날 통보는 지난해 9월 6일 임진강 상류 황강댐의 물을 예고 없이 방류해 경기도 연천군에서 우리 국민 6명이 사망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천안함 사건 이후 북한에 대한 남한 여론이 냉랭한 상황에서 자칫 지난해 황강댐 사건과 같은 민간인 피해가 재발될 경우 모처럼 일고 있는 남한내 일부 대북 식량지원 주장 등에 악재가 될 것이라는 판단이 고려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남북은 황강댐 사건 이후 지난해 10월14일 ‘임진강 수해방지 실무회담’을 통해 북측의 댐 방류에 대한 사전 통보를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