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위협은 자유민주주의에 중대한 도전”

통일부는 4일 북한군 총참모부의 언론사 조준타격 등의 내용을 담은 ‘최후통첩’에 대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발적 행위이자 도전”이라며 협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이 특정 언론사를 지칭해 좌표까지 거론하며 위협한 것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해 비방하고 협박한 것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표현과 언동, 행태가 이미 도를 넘었었다”면서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총참모부 명의의 공개통첩장을 통해 평양에서 진행되고 있는 조선소년단 66돌 경축행사와 관련해 남측 언론들이 ‘최고 존엄 모독’ 등으로 폄하하고 있다면서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KBS, CBS, MBC, SBS 방송국 좌표를 공개한 뒤, ‘조준타격’을 운운하며 위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