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손수레 지원단체’ 수사의뢰

▲남북협력기금 연도별사용 현황 ⓒ 조선일보

통일부는 대북 손수레 지원 명목으로 남북협력기금 신청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지원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A단체에 대해 8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9일 “손수레 지원 과정에 대한 내부 감사 결과를 토대로 8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A단체는 2005년 12월 북한에 손수레 1만2천대를 보내기 위해 납품업체인 B사에 4억7천만원을 송금하고 입금증을 통일부에 제출한 뒤 B사가 인출하기 전에 이 돈을 다시 빼내간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당국자는 “A단체와 B사 간에 얘기가 다르고 A단체의 추가 소명도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당사자들로부터 사실관계를 추가로 파악, 내용을 보완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A단체의 소명 내용도 통일부가 제기한 의혹을 해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지난해 11월 29일 A단체에 대해 대검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가 별다른 이유를 밝히지 않고 철회해 의혹을 산 적이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