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비밀접촉 공개, 진의 왜곡한 일방주장”

정부는 1일 북한이 정상회담 관련 남북 비밀접촉 내용을 공개한 것에 대해  “우리의 진의를 왜곡한 일방적 주장으로 일일이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해서는 북한이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북한은 지금이라도 책임있는 자세를 갖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비밀접촉에서 남측이 돈 봉투를 북측에 건네려고 했다는 것에 대해 “당연히 그런 것은 없다”며 “그런 얘기를 한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부인했다


당국자는 또 남측이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해 형식적으로도 양보해달라고 애걸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이번 접촉에서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해 시인·사과와 재발방지를 분명하고 확고하게 요구했다”면서 “우리가 정상회담에 연연해서 입장을 수정한 것처럼 사실을 왜곡해서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가 5월 하순 정상회담을 위한 장관급회담, 6월, 8월에 이어 내년 3월 핵안보정상회의 기간 3차 정상회담 개최를 제의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이런 식의 구체적인 내용을 정식으로 제안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비밀접촉에 남북 양측에서 누가 나갔는지, 접촉 장소가 어디인지, 몇 차례 만났는지 등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당국자는 남북 비밀접촉 이후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던 상황”이라면서 “지난달 30일 국방위 대변인 성명과 오늘 국방위 대변인 답변을 통해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번 비공개접촉을 북측이 공개한 의도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에서 사실상 처음으로 보인다”면서 “발표 형식이나 내용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봤을 때 복잡한 내부 사정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가 대변인 논평을 발표했지만 이와 관련 현재 정부 당국의 구체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당국은 북한의 이러한 기습적인 비밀접촉 공개에 대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임태희 대통령실장 주재로 관계수석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장시간 대응책을 논의했지만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외교 소식통은 이번 북한의 비밀접촉 공개는 상식에도 어긋나고 외교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 주장을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의 전술에 말려들지 않기 위해 무대응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얻을 것이 없다고 판단하고 이명박 정권을 압박하기 위해 북한이 기습적으로 비밀접촉 내용을 공개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