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비밀접촉서 수십만t 쌀 요구는 사실 무근”

통일부는 남북 비밀접촉에서 북한이 수십만t 쌀 지원을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고위급 인사가 지난달 만났다’는 일본 아사히 신문 보도와 관련 “불명확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것에 대해 정부가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보도 내용 전체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부 대변인은 “보도에 포함된 내용 전체에 대해서 통일부가 확인한 바가 없으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류우익 장관의 남북 대화채널 구축 제의와 관련 북한이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북측의 반응에 대해서 지금 이 자리에서 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우리 정부의 입장은 좀 더 기다리고 예의주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대화구축의 조건으로 쌀을 요구하고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장관이 이야기 했듯이 남북 관련 업무는 인내심을 가지고 해야 된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고만 밝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남북 고위급인사가 지난달 관계개선을 위해 접촉했으나 북한이 대량의 쌀을 요구해 협의가 결렬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북한 매체가 최근 ‘청와대 불바다’라 위협하는 등 남한을 격렬히 비난하는 것도 협의 결렬 때문으로 해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