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불만 우회 표명으로 이해”

통일부는 16일 북한 노동신문이 남북관계 전면 차단 가능성을 언급한 `논평원의 글’을 발표한데 대해 “(노동)당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노동신문 `논평원의 글’에 대해 “공식입장을 대.내외적으로 발표한 것은 아니다”며 이 같이 평가했다.

그는 이어 “(논평원의 글에 담긴 내용이) 당장 무슨 조치를 취한다는 태도는 아니다”며 “북한이 여러가지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명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의 향후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면서 “남북대화를 통해서 관계를 개선하려는(우리의) 의지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