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북미회담에 집중…남북사업 속도 조절되는 감 있어”

통일부
통일부. /사진=데일리NK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흘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통일부는 18일 “남북관계와 관련된 사업들은 상대적으로 속도 조절이 되는 감이 있다”며 남북 간 협력사안의 진척 상황을 설명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전에 남북 간 실무협의가 이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현재 북미정상회담에 집중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백 대변인은 “계속 남북 간에는 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서 소장회의 등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남북 간 합의사업들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남북 간에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지난달 31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된 남북 도로협력 실무접촉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관련 후속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남북은 북측 관계자의 남측 도로 시설 시찰과 동해선 북측구간 도로 공동조사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백 대변인은 “지난 번 실무협의 이후 공동조사와 관련해 유엔 제재 면제를 받았다”면서 “이후에는 접촉이나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 협의하기로 합의했고, 그런 차원에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전히 남북 간 구체적인 조사 일정 등 도로 협력과 관련한 합의는 나오지 않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현재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기념행사 개최와 관련한 북측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난해 12월 북측에 행사 개최를 제안했으며, 최근에는 행사를 간소화해서 진행하자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