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반응 없어 15일 대북 수해지원 힘들 듯”

통일부는 9일 그동안 준비해 온 대북 수해물자 지원이 당초 계획대로 이뤄지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수해지원 물자를 전달하려면 우리 측 제의에 대한 북측의 답이 있어야 하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50억원 규모의 대북 수해지원 물자 중 15일 첫 지원분을 전달하려 했던 계획은 현실적으로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서 이 문제에 대한 북한측의 입장을 확인을 했지만 아직 그에 대한 별다른 답변은 없다”면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추석연휴 그리고 필요한 관련 절차 등을 고려해 볼 때 현실적으로 어렵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6일 오전 대한적십자 명의로 15일 경의선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1차 지원분인 영·유아용 영양식 20만 개를 전달하겠다고 북측에 통보한 바 있다.


정부는 현재 북한이 인도적 차원의 수해지원을 국제사회에 요청한 만큼 수용 입장을 밝혀오면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지원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북한이 지원에 대한 수용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먼저 지원 절차를 밟은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기 때문에 향후 우리의 수해 지원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수해지원이기 때문에 일방적인 지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는 통지문에서 구체적인 물자 인도 장소를 통보해줄 것과 남측 인도 요원의 출입 및 편의보장을 요구했다. 또 우리측 요원들의 분배 과정 모니터링도 요구한다는 계획이었다. 


북한에서는 정권수립 기념일인 9일은 휴무이고 남측은 주말인 10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추석연휴에 들어간다. 연휴 기간 남북 간 적십자채널인 판문점 연락사무소는 공식적으로는 문을 열지 않는다. 그러나 오는 14일 북측이 뒤늦게라도 수용의사를 밝혀오면 예정대로 15일 첫 지원분 전달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