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내부 ‘백두산 폭발설 확산되고 있어”

북한이 지난달 24일 ‘지진·화산 피해방지 및 구조를 위한 법’을 제정한 것은 내부적으로 ‘백두산 폭발설’이 확산됐기 때문이라는 통일부의 분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통일부는 최근 펴낸 주간북한동향 제1075호를 통해 “아이슬란드 화산폭발과 일본 대지진 이후 백두산 분화가능성이 국제학계에서 제기되고, 북한 내부에서도 폭발설이 확산됐다”면서 “법률의 세부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기존 산재된 방재 관련 조항을 통합하고 화산 및 지진 관련, 미비한 내용을 보완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분석 자료에서 “금번 법제정은 대내적으로 체계적으로 방재대책 마련을 통해 주민불안을 불식시키고 대외적으로 방재 관련 국제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북한의 방재관련 조항은 소방법·산림법·환경보호법·바다오염방지법 등으로 산재돼 있었으며 관련규정은 없었다. 지진과 관련해서는 관련법 45조에 “인민보안소방대가 지진피해 구조작업도 할 수 있다”고만 규정하고 있는 수준이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4일 “최근 조선에서 지진·화산 피해방지 및 구조법이 채택됐다”면서 “국가는 지진·화산 피해로부터 인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이러한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한편 남북은 지난 4월 백두산 화산과 관련한 남북전문가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그러나 양측간 신경전으로 학술토론과 현지답사는 성사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