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12·1조치’철회하고 대화응해야”

통일부는 23일 북한이 최근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우리 측에 돌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북측은 ‘12.1 조치’ 등 남북관계를 경색시키는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우리 측의 조건없는 대화제의에 조속히 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어떤 급에서든 대화를 할 의향이 있고 이 대화 제의는 진정성있는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남북관계 현안 해결과 7천만의 행복한 삶을 위해 북한과 진정성있는 대화와 협력을 언제든 해 나간다는데 변함이 없음을 밝힌다”고 부연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주간지 통일신보 등 북한 언론과 공식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은 최근 잇달아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대결 정책’으로 규정하면서 6.15 공동선언과 10.4 정상선언에 대한 명확한 의지표명을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다.

최근 북한 방송들의 대남 비난 횟수는 11월 마지막 주부터 최근까지 주당 적게는 44회에서 많게는 58회에 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