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홍수피해 3,4년전보다 크지 않아”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북한이 올해 밝힌 홍수피해 상황은 2006년과 2007년에 비해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2006년 8월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집중호우로 사망 및 실종 150명, 농경지 2만7천 정보 침수, 살림집 3만6천세대 및 공공건물 500여동 피해, 교량파괴 80개소, 도로파괴 400㎞ 등의 피해가 있었다고 제시했다.


또 북한은 2007년에는 폭우로 사망 및 실종 600여명, 이재민 90만명, 주택파괴 및 침수 24만여가구, 농경지 20만 정보 훼손, 철도 100개소 7만8천여m 훼손 등의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올해의 경우 북한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전국적으로 5천560여 세대 살림집 및 350여동의 공공건물 파괴.침수, 1만4천850정보의 농경지 침수.유실 등을 보도해 2006과 2007년에 비해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신의주 주민 14명이 압록강 범람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북한에 대한 수해지원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통일부가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때 북한 지역의 안정화 작전에 참여한 것에 대해선 “통일부의 UFG연습은 지난 19일 끝났다”며 “연습내용을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지만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았고 통상적인 연습을 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