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핵실험, 남북관계에 결정적 부정영향”

통일부는 북한의 핵실험 선언과 관련, 4일 “북한이 핵실험을 하게되면 이는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에 결정적인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핵실험 계획에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완전히 파기하겠다는 것으로 매우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또 “(북한의 핵실험은) 우리는 물론 국제사회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핵실험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이어 “현재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유관국 간의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성명이 나왔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