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플루지원 전통문 조만간 발송”

통일부는 10일 “조만간 전통문을 발송, 신종플루 관련 지원 의사를 북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등 유관기관과 함께 우리의 지원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전통문을 통해 우리 정부의 지원 의사를 전달하는 한편 판문점 연락관 협의 등을 통해 북측 입장을 확인하거나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계속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지난 8일 “북한에 최근 신종플루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신종플루 치료제 등의 대북 지원을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북한은 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의주와 평양에서 `A(H1N1)형 돌림감기(신종플루)’ 확진환자 9명이 나왔다며 신종플루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