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통지사항은 납북합의 대치…철회해야”

통일부는 북한의 통지문들과 관련해 “북한 측은 남북 관계를 훼손하는 이러한 조치들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4일 대변인 성명을 내고 “북한 측이 이번 통지사항을 일방적으로 실행한다면 이는 개성공업지구의 출입 및 체류에 관한 합의 등 남북 간 합의 사항에 대치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우리 정부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과 관련해서 남북 간 합의정신을 존중하며 앞으로 북한 측과 대화를 통해 이행방안을 협의해 나갈 것임을 여러 차례 밝힌바 있다”며 “북한은 더 이상 우리 정부의 입장을 왜곡하면서 남북관계를 악화시킬 것이 아니라 남북대화에 나와 현안 문제들을 풀어나가는데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또 “정부는 북한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의 발표에 따르면 오늘 북측에서 보내온 통지문은 현재까지 장성급 군사회담 북측단장 명의의 전통문,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개성공단 입주기업, 현대아산, 안동대마방직, 아천, 코트라 관계대표에게 각각 보낸 통지문 등 7건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에 체류하고 있는 남측 인원은 평균적으로 1500~1700명 정도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안전을 고려해서 필요한 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답을 피하면서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