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체류자안전확보에 `만전’

통일부는 25일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1시10분께 홍양호 차관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 북한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의 현재 상황을 점검 중이라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통일부는 특히 핵실험을 계기로 남북관계의 긴장이 고조될 경우 북한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의 신변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을 감안, 북한 체류자의 신변안전 확보 방안을 집중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5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이후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인위적으로 축소하고 민간 단체의 대규모 방북을 제한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남북 육로 통행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개성공단, 금강산 등 북한 지역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의 상황을 계속 점검하는 한편 방북자 및 북한 체류자의 신변안전 확보 방안 등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