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지원 밀가루 300t 분배 투명성 확인”

통일부는 지난 25일부터 닷새간 북한 지역을 방문해 인도적 지원 물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것과 관련 “제대로 분배가 이뤄졌다”고 30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가 북한 지역에서 남측 지원 물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것은 현 정부 들어 처음이다.


조중훈 통일부 인도지원과장 등 남측 인원 5명은 지난 14일 평화대사협의회가 통일교 문선명 총재와 고(故) 김일성과의 만남 20주년을 기념해 평안북도 정주시에 지원했던 밀가루 300t에 대한 분배 현황을 조사했다.


방북단은 북측과 사전합의한 정주시 소재 남철유치원, 동문탁아소, 2.16 제련소 유치원 등 3곳을 방문해 밀가루의 배분 및 보관현황 조리 과정 등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지원 밀가루가 실제 제공되고 있으며, 남측 지원품이라는 점도 아이들과 북측 관계자들이 알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민간단체 모니터링 참가는 남측 지원물자의 분배현황을 잘 이해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분배 투명성이 지속적으로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부대변인은 “이번 방북은 북측의 승인으로 간 만큼 북측이 협조적이었고 (모니터링이) 잘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문기관 북한 아이들의 영양 상태에 대해서는 “영양 상태는 예상하시겠지만 좋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번 모니터링 결과로 인해 향후 민간단체들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번 경우처럼 정부 당국자가 모니터링에 참가하는 방안을 계속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 대북 소식통은 “그동안 북한은 남측이 제안한 가공품, 영양식 등이 아닌 밀가루 지원을 선호하고 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면서 “밀가루는 전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북한이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이 남측 정부 당국자의 모니터링을 수용한 것도 향후 보다 많은 지원을 얻어내기 위한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현재 평화대사협의회는 통일부에 2차 지원분 밀가루 300t의 반출승인을 신청했고, 조만간 승인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