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정세분석 예산 516% 급증

통일부가 내년도에 북한 정세분석 분야와 관련한 예산을 대거 확충할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통일부는 최근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2011년 예산 요구안에서 일반예산(남북협력기금 출연금 제외)으로 올해 1542억원보다 112.7%(1,737억원) 많은 3280억원을 요구했다. 


이중 통일부가 북한 정세분석 분야에 편성된 예산은 339억이다. 올해 책정된 예산 55억과 비교했을 때 516% 이상 인상된 액수다. 올해 예산도 작년보다 14배 인상됐다는 점에서 정세 분석 관련 예산이 매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예산 편성은 3대 후계 세습 문제 및 경제난 등으로 체제 불안정성이 높아지고 있는 북한 내부 동향을 통일부가 직접 조사·분석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올해 정세분석 예산은 ▲북한정세지수(NSI) 개발 ▲북한방송 디지털자료 수집체계 ▲북한자료 활용기반 구축 등 정보시스템 구축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이중 북한정세지수(NSI)와 관련된 예산이 26억5천만원으로 전체 통일부 예산의 7.8%를 차지한다.


통일부는 올해 북한 정세지수 개발에 신규사업으로 18억여원을 편성, 전문가들과 북한의 정치, 경제 상황 등을 계량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규사업으로는 북한 국민총소득(GNI) 추계에 3억6천만원을 비롯해 북한관련 정보협력 네트워크 구축(4억2천만원), 북한관련 공개정보 수집센터 구축(2억9천만원), 북한 현황자료 해외보급(1억6천만원) 등 12억3천만원을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