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이탈주민 사회적기업 설립 업무협약 체결

통일부는 30일 경기도 제2청사에서 경기도, (사)북방권교류협의회와 ‘북한이탈주민 사회적기업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정착 탈북자들의 영농분야 취업을 지원한다.


천혜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영농분야에서 사회적기업을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시켜 탈북자들의 경제적 자립과 농촌지역 일손부족 현상을 해소해 나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통일부는 영농희망 탈북자들을 추천해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고, 경기도는 판로 확보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우선 통일부와 북방권교류협의회는 현재 운영중인 로얄농원을 확충해 초기 7, 8명의 탈북자를 고용하고 탈북자 정착을 위한 자녀교육 및 복지환경 조성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