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위탁가공 완제품 사안별 반입 검토”

통일부는 25일 대북 위탁가공을 통해 만들어진 완제품의 국내 반입을 사안별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전날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발표한 `대북조치’로 북측에서 만들어진 물품의 반입이 전면 금지된 가운데 북측에 원부자재나 반제품을 보내 현지에서 완제품을 만들어 반입하는 위탁가공업체들이 피해를 호소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의 대북조치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대북 위탁가공 완제품의 반입을 사안별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자동차 등 북측 지역에 시설투자를 한 경협업체의 물품 반입에 대해서도 “사안별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남북 간 선박 운항이 전면 금지된 상황에서 정부가 완제품 반입을 허용하면 제3국 선박이 이용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제3국선도 있고, 트레이드포춘호도 있다”고 말했다.


트레이드포춘호는 파나마 선적으로 인천~남포 항로를 주 1차례 오가는 4천500t급 화물선이다.


통일부는 또 대북 교역·경협 중단에 따른 기업들의 피해상황과 애로점을 파악하기 위해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와 공동으로 이날 `상담센터’를 개설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