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아파트 붕괴, 피해 상황 파악이 우선”

정부는 북한 평양에서 23층 고층 아파트가 붕괴된 것과 관련 사고수습 지원보다 정확한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19일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가 먼저 지원을 제안할지 여부는 피해 규모를 보고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확한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위로 전통문 발송에 대해서는 “통상 남북 간 위로 전통문은 적십자 채널을 통해 주고받아왔다”면서 “대한적십자사에서 적절하게 판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북한은 어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보도 외에 구체적인 피해 상황에 대해서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며 “남측에 대해서도 별도의 채널을 통해서 피해 상황을 알려온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 측이 이번 사고 발생 아파트가 23층이며 92세대라고 밝힌 것은 “유관기관에서 여러 소스를 통해 입수한 첩보로 알고 있으며 이를 공유한 것”이라며 “통일부에서 해당 첩보의 정확성을 판단하긴 적절치 않다”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은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등을 통해 지난 13일 평양 평천구역에 위치한 아파트가 붕괴됐다는 소식을 닷새 만인 18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