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과 추진중인 물밑대화 없다”

통일부는 22일 ‘정부가 북한과 물밑대화를 타진하고 있다’는 한 매체의 보도와 관련, “현재 추진 중인 사항이 없다”고 부인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의 물밑대화’ 보도 관련, 이같이 말하고 다만 “그동안 정부는 어느 때나 그리고 어느 급에서나 남북 간의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하자고 수차례 밝혀왔고, 상호간의 관심사를 협의를 통해서 해결해 나가자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조선일보는 22일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정부는 북한과의 물밑대화 가능성을 여러 경로를 통해 타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북한의 남한에 대한 입장이 강경 일변도인 것만은 아니다”면서 “과거보다 비교적 유연해진 북한의 입장이 여러 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전해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