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美 정상회담 제의 사실 아니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6.17면담때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북.미 정상회담 제안을 받아 미국측에 전달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통일부가 12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김 위원장이 북미 국교정상화를 위해 정 장관을 통해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회담을 제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지만 그런 일 없다”고 일축했다.

통일부는 “김 위원장이 (6.17면담 당시) 북.미 정상회담을 제안한 적도 없으며 따라서 정 장관이 이 같은 제안을 전달할 일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이날 미국 정부소식통을 인용, 김위원장이 북.미 국교정상화 실현을 위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현안을 일괄 타결하는 방안을 미 정부에 제안했다면서 김 위원장이 6월말 방북했던 정동영 통일부장관에게 이 같은 뜻을 밝혔으며 한국 정부가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