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中, 북핵 도발 해결위해 최대한 北 압박 중”

통일부는 중국 환구시보가 미국의 북한 핵시설 타격에 대한 중국군 불개입 방침을 보도한 데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굉장한 위협요소라는 것을 중국 정부도 인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다만) 중국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북핵시설 폭격을 인용하겠다고 해석할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제일 중요한 것은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한반도 주변 국가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북핵 문제와 미사일 도발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북핵, 미국은 중국에 어느 정도의 희망을 바라야 하나’라는 사평(社平)을 통해 “미국의 북한 핵시설에 대한 ‘외과수술식(정밀) 타격’에 대해 일단 외교적 수단으로 억제하겠지만, (중국의) 군사적 개입은 불필요하다”고 지난 22일 주장한 바 있다. 다만 “핵시설 이외의 공격 또는 한미 군대가 38선을 넘어 북한 정권을 전복시키려 한다면 즉시 군사적 개입에 나서야 한다”고 매체는 밝혔다.

한편 이 대변인은 오는 25일 인민군 창건일을 앞둔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해 “아직 특이한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북한이 인민군 창건일을 맞아 6차 핵실험을 진행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