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통일세 추진단’ 구성

통일부는 이명박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인 `통일세 추진단’을 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엄종식 차관과 각 부서 실국장 등 간부 10여명으로 통일세 추진단을 만들었다”며 “앞으로 통일세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검토해 유관부처와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통 통일부 내 TF는 실무자들이 맡는데 이번에는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차관을 단장으로 했다”며 “지난 20일 실무자들을 중심으로 첫 회의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통일세 추진단’은 앞으로 학계, 국책연구기관, 시민단체, 국회와 세미나 등을 통해 통일세에 대한 여론을 수렴하고 전문적인 연구를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일세 추진단’은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바람직한 통일미래를 그리고 통일비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정부가 통일세 논의를 주도하는 첫걸음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