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용갑 발언’은 정부 정체성 부정”

통일부는 27일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한 한나라당 김용갑(金容甲) 의원의 발언과 관련, “대북정책의 목표와 취지를 전면적으로 왜곡해 국민이 선택한 대한민국 정부의 정체성을 부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근거 없이 부채질하는 발언으로,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통일부는 이어 “그동안 굳건한 안보를 바탕으로 평화통일의 기반조성을 위해 애써온 통일부 직원 전체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독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특히 “참여정부는 헌법에 근거해 그동안 갈등과 대립의 남북관계를 평화구조로 전환시키고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는 데 노력해왔다”며 “그리고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으로 인한 변화된 상황에 부응해 부분적으로 정책을 조정해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26일 통일부 국감에서 참여정부의 대북정책 목표가 “대한민국을 팔아먹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하고 지난 6.15축전 때 “광주는 해방구였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