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빈곤 책임’ 발언, 정상회담 염두 안둬”

통일부는 이재정(李在禎) 장관의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 빈곤의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는 내용의 2일 신년사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이나 구체적 대규모 대북지원을 염두에 두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3일 해명했다.

통일부는 이날 국정브리핑에 올린 글에서 “이 장관은 북한에 빈곤이 초래된 책임을 언급한 것이 아니라 평화와 통일이라는 한반도 미래를 설계할 때 북한 주민들의 빈곤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같은 민족으로서의 도덕적 책임감을 강조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이 장관은 신년사에서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 `북한은 핵무기나 핵 프로그램이 북의 안보를 보장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남북 간의 화해와 협력 그리고 공동번영을 통한 빈곤문제의 해결이 안보와 안전을 담보할 것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의 2일 발언에 대해 일부 언론은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한 분위기 조성용’, `북핵문제 해결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지나치게 앞서나갔다’는 등의 비판을 했고 한나라당은 3일 “대단히 충격적인 발언”이라며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