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유관기관, 인력감축 `칼바람’

남북관계 악화 속에 ‘일감’이 크게 줄어든 통일부와 일부 관련 기관이 연말.연시를 맞아 인력 감축의 고통을 겪고 있다.

통일부의 경우 50대 과장급 직원 2명이 지난 연말 명예퇴직 신청을 했다. 말이 좋아 ‘명퇴’지 실상은 조직의 권고에 따른 ‘용퇴’라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작년 초 조직이 축소되면서 총 80개 자리가 줄어든 통일부는 작년 내내 타 기관 파견, 교육 파견 등 형식으로 초과인원 해소 노력을 했지만 결국 일부 직원은 내보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2명이 물러났음에도 현재 통일부 과장급 중 ‘용퇴’ 대상은 9명이나 더 남아 있다.

한 정부 소식통은 4일 “용퇴 대상자 중 몇몇은 ‘마음 같아선 후배들을 위해 길을 열어 주고 싶지만 눈앞의 현실이 막막해 사표를 내기 힘들다’는 반응”이라며 “사회 전반적인 경제 위기와 남북관계 악화 속에 통일부를 떠난 뒤 전공을 살려 재취업을 하기가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정부의 일부 대북사업을 위탁받아 이행하는 사단법인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이하 협회)의 사정은 더 딱하다.

협회는 주축인 남북 경공업 및 지하자원개발 사업이 작년 한 해 진행되지 못하고 6자회담 틀에서 제공하는 대북 에너지.설비 지원사업도 정체되면서 위탁 수수료 수입이 크게 감소한 탓에 인원 감축의 쓴잔을 마셔야 했다.

당초 2007년 출범 당시 직원 15명으로 시작한 협회는 지난해 8월 1차로 실장급 3명을 퇴직시킨 데 이어 작년 연말 평직원 3명의 사표를 받아 현재는 9명으로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위탁을 받아서 하는 사업이 거의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운영 경비를 줄이려면 인력감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의 ‘12.1조치’ 시행으로 개성 상주인원이 절반 수준인 27명으로 줄어든 개성공단관리위원회도 구조조정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

관리위의 한 관계자는 “남북관계가 언제 다시 좋아져서 옛날 수준의 인원이 개성에 상주하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인력을 줄이는 것만이 능사가 아닐 수도 있어 현재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