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납북자가족, 쌍방고소건 취하키로

통일부와 납북자 가족들이 상호 고소를 취하키로 했다고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가 22일 밝혔다.

최 대표는 “최근 통일부 당국자와 만나 납북자 가족들이 이재정 통일부장관을 고소한 것과 통일부가 납북자 가족들을 고소한 것을 모두 취하키로 합의했다”고 말하고 “납북자 가족들은 이 장관의 집 앞에서 벌인 촛불시위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인근 주민들에게 유감을 표명하기로 했으며, 통일부측은 납북피해자보상법시행령의 추진 과정에서 가족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가족모임측은 7월말 “이재정 장관이 일부 납북자들에 대해 월북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이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통일부는 8월초 납북피해자보상법시행령 공청회를 방해한 혐의로 가족모임 관계자 11명을 고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