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대학 유치’ 경기북부 지자체 발빠른 물밑작업

경기북부지역 지자체들이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북부지역에 설립하겠다고 밝힌 통일대학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15일 경기도 제2청(경기도2청) 등에 따르면 파주시와 포천시, 연천군, 동두천시 등은 김문수 지사가 설립 계획을 표명한 직후 도(道)에 문의전화를 하거나 단체장이 직접 유치 의사를 전하는 등 발빠르게 물밑 작업을 시작했다.


파주시는 광탄면 신산리 미군 반환 공여지인 캠프 스탠턴(23만6천㎡) 부지에 통일대학을 유치할 계획이다. 교육연구시설 부지인 이곳은 애초 국민대 캠퍼스가 추진되다 올해초 무산됐다.


포천시는 경기도 시.군 가운데 군부대가 가장 많고 접경지역이 넓은 포천이야말로 통일대학 설립 취지를 가장 잘 살릴 수 있다며 대학 유치에 적극적이다. 부지 가격이 저렴한 편인 데다 가용 면적이 시.군 가운데 가장 넓은 점을 지역 강점으로 꼽고 있다.


연천군도 DMZ(비무장지대)를 포함한 접경지역이 넓고 청정 이미지와 통일 이미지가 강한 점을 내세우며 통일대학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미군 공여지가 43%에 달하는 동두천시는 국가 안보를 위해 가장 많이 희생해온 지역임을 강조하며 보상 차원에서라도 통일대학을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세창 동두천시장은 최근 있은 김문수 지사와의 면담에서 시(市)에 통일대학을 유치해야 한다는 의견을 적극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2청 교육국은 현재 통일대학의 기능과 역할, 규모 등에 대한 세부계획을 마련중이다.


경기도2청 김진원 교육협력담당은 “올해안에 계획안을 마련하고 대학 유치 신청을 받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중이다”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1일 민선 5기 취임식에서 “경기북부를 통일 대한민국으로 가는 전진기지로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경기북부에 통일대학을 설립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일대학은 남북의 긴장관계 종식 및 화합 방안, 한반도 통일을 위한 실질적인 방법 등을 연구하고, 통일과 관련한 전문가를 양성하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