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대축전’ 일부 해외인사 입국 불투명

14일부터 광주에서 열리는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등 일부 단체와 관련된 인사들의 참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2일 ‘6.15 민족통일대축전 행사위원회’에 따르면 축전기간 156명의 해외대표단이 참석할 예정인데 이중 5명의 해외인사에 대한 입국결정이 국가보안법과 국적 문제 등으로 늦어지고 있다.

입국이 불투명한 해외인사로는 임민식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해외공동사무국 사무총장과 송학삼 범민련 미국본부 부의장, 곽영문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 중앙고문, 김용무 범민련 6.15공동선언 해외위원회 사무국장, 박용 범민련 해외공동사무국 부사무총장 등이다.

임 사무총장 등 4명의 경우 국가보안법 위반혐의가, 박 부 사무총장은 ‘조선’으로 돼 있는 국적문제가 표면상 입국거부 이유이지만 실제로는 이들의 범민련 활동이 통일대축전 참석을 가로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이번 해외대표단에 포함돼 입국이 결정된 재중동포 가운데 58명의 국적이 아직 ‘조선’으로 돼 있는 것으로 위원회측이 밝혔다.

위원회 관계자는 “범민련 활동이 입국의 장애물이 되고 있는 것 같다”며 “비록 숫자는 5명 밖에 안되지만 행사의 근본취지와 배치되는 입국거부는 이번 행사를 반쪽짜리로 만들어 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범민련 남측본부측은 “아직까지 6.15 참석인사들에 대한 정부의 입국거부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하지 못했다”며 즉각적인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