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단체, ‘南당국 대결정책’ 철회 투쟁 나서야”

연일 “남북 간 대결상태 해소”를 강조하고 있는 북한이 대내외 매체를 통해 각계 통일단체들에 남한 정부를 향한 ‘대결정책 철회’ 투쟁을 선동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9일 ‘대결상태 해소는 조국통일을 위한 선결 과제’라는 제목의 글에서 “해내외 각계 통일운동단체들과 인사들은 6·15의 기치 밑에 굳게 단결하고 왕래와 접촉, 연대연합을 강화하면서 남조선당국의 대결정책을 철회시키고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추동하기 위한 애국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 나가야한다”고 선동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북남 공동선언 이행은 대결상태해소의 기본방도”라며 “지난 5년간 북남 선언들이 성실히 이행됐더라면 북남관계는 그 이전 시기에 비해 훨씬 더 발전했을 것이며 지금과 같은 복잡한 문제들이 결코 제기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반통일 세력을 철저히 배격해야한다’는 글을 통해서도 “북에 있건 남에 있건 해외에 있건 사상과 제도, 계급과 계층을 초월하여 대결광신자들을 반대하는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우리민족끼리 힘 합치면’이라는 투고 글을 통해 “북과 남, 해외 동포들 모두가 힘을 합쳐 역사적인 북남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투쟁을 힘 있게 벌여나간다면 그 벅찬 감동의 나날을 되살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이명박 정부를 ‘반통일 세력’이라고 비판하며 남북, 해외의 단체에 남북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을 요구한 것은 한국의 차기정부가 유화적인 대북정책을 펴도록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실제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좀 두고보자’라는 글에서 2002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김정일이 만났던 사실 등을 거론하며 “박근혜의 선거공약이 빈말인가 어떤가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대선 기간에 박근혜는 대북대결정책을 취한 이명박 도당과는 거리를 두며 화해와 평화정책을 취하겠다고 강조했고 북남관계 발전을 위해서라면 북의 지도자와도 만나겠다고 까지 말했다”면서 “만일 박근혜가 교만해지고 공약을 빈말로 돌린다면 남조선 인민의 엄한 비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위협했다.


한편 김정은도 지난 1일 신년사에서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새 세기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이며 평화번영의 이정표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철저히 이행하기 위한 투쟁을 적극 벌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