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육원에 `광화문 곰’ 흉상부조

증권가에서 ‘광화문 곰’으로 불렸던 고(故) 고성일(高盛逸) 선생의 흉상부조가 서울 수유동 통일교육원 교육관에 설치된다.

통일부는 현재 통일교육원 부지를 1987년 8월 기부한 고성일 선생의 뜻을 기리는 차원에서 청동흉상부조를 만들어 30일 통일부 종무식에 맞춰 제막식을 갖는다고 20일 밝혔다.

이 부조는 가로 60㎝, 세로 80㎝ 크기로, 생전의 모습을 생생히 재연했다.

부조에는 ‘겨레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이 곳 통일교육원 부지 16,878평을 흔쾌히 기부하신(1987.8.12) 송암 고성일 님의 높고 푸른 뜻을 기립니다’라는 문구를 집어넣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부지를 희사한 지 한참 지난 시점에 기념물을 설치한 것은 기부문화를 확산하자는 정동영 통일부 장관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성일 선생이 기부한 부지는 강북구 수유동 소재 1만6천878평으로 당시 자산평가액이 22억6천만원이었다.

통일부에 따르면 1999년 별세한 고성일 선생은 황해도 연백군 연안읍이 고향으로, 해방 직후 월남해 포목판매업으로 사업을 시작한 뒤 1960년대에 ‘수도 염료상사’를 운영하면서 상당한 부를 축적했고 부동산투자관리회사도 설립했다.

통일교육원은 1972년 5월 발족한 이후 서울 장충동 한국자유총연맹 건물의 일부를 빌려 사용하다가 고성일 선생의 부지 기부로 청사를 신축한 뒤 1991년 3월 현재의 수유동으로 이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