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육과목에 ‘안보·北인권’ 대폭 강화

통일부는 북한 핵문제와 한미관계 등을 골자로 하는 안보교육과 북한 인권실태 교육을 대폭 강화한 ‘2008년 통일교육 기본계획안’과 ‘통일교육 지침서안’을 검토해 확정했다고 28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통일부는 24일 홍양호 차관 주재로 관련 부처 관계자와 민간위원 등이 참여하는 통일교육 실무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신문은 회의에 참석한 복수의 통일교육 실무위원 및 민간위원들을 통해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이 올해 성인 대상 통일교육 과목에 ‘국제정세와 안보현안’, ‘한반도 안보와 한미동맹의 중요성’ 등의 강의를 과거 선택과목에서 필수과목을 격상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군인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한반도 안보위협과 국가위기 관리’ 등의 과목을 일반인들도 들을 수 있도록 했고, 각급 학교 장학사와 교사 등을 상대로 한 ‘북한 인권실상과 학교교육’과 일반인들을 위한 ‘북한 인권실태와 과제’ 등이 필수과목으로 개설됐다고 보도했다.

이같이 새로 개설되거나 강화된 안보 및 인권 과목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낸 백승주 한국국방연구원 국방현안팀장과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 박영호 통일연구원 국제관계연구실장 등이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정부에서 대북 ‘햇볕정책’을 지지했던 S 씨 등 진보 성향 인사들은 강사진에서 제외됐다. 교육원은 올 1월부터 각계에 통일교육 강사를 모집하면서 “진보 성향의 인사는 제외해 달라”는 단서를 달았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