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硏 “김영환에 대한 정당한 평가 이뤄져야”

중국에서 북한민주화 운동을 하다 강제구금돼 고문을 받은 바 있는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에 대한 정당한 평가와 지지가 필요하다는 국책연구기관의 주장이 나왔다.


손기웅 통일연구원 북한인권연구센터 소장은 17일 ‘김영환, 중국 그리고 북한민주화의 인권개선’이라는 온라인 시리즈를 통해 “인류보편적인 가치로 인정되고 있는 민주화와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들에 대한 정당한 평가가 우리 사회에서도 이뤄져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참혹한 인권탄압에 시달리고 있는 이들의 각오를 지원하지는 못할망정 부정하거나 폄하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손 소장은 “김영환의 문제는 개인차원을 벗어나 현재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북한민주화 및 인권활동가 모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김영환 같은 운동가들의 노력이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아 좀 더 실천력을 가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당국이 처단의 대상으로 공개적으로 밝히고 살해위협까지 하고 있는 북한민주화운동가 및 인권활동가들을 북한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에 대해 그는 “중국은 왜 그를 ‘국가안전위해죄’로 체포했는지 그 배경을 분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고 고문을 했다면 그에 응당한 사과와 보상, 재발방지를 약속해야한다”면서 “그에 대한 인권유린이 한중간 외교문제로 불거진 상황이기 때문에 그냥 덮어둬서는 안 될 문제”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