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외통위, 북한 공개처형 동영상 상영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위원장 임채정)는 18일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공개처형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 상영했다.

국회 회의석상에서 북한의 공개처형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상영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나라당 김문수(金文洙) 의원은 이날 자신의 질의시간을 이용해 지난 달 1,2일 북한 함경북도 회령에서 진행된 공개처형 장면을 ‘몰래카메라’ 형태로 찍은 동영상을 10여분간 상영했다.

김 의원은 동영상에 대한 설명을 통해 “북한의 형법 290조를 보면 유괴 및 인신매매 등 주요한 범죄는 재판을 통해 형을 확정하는데, 실제로 재판부터 판결까지 20분이 채 안걸린다”며 “판사가 형식적인 판결문을 읽는 것으로 재판은 끝나고 사형을 선고하면 항소권한 없이 즉시 형이 집행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공개처형시 한 사람의 사형수에 사수 3명을 배치해 머리와 가슴 복부 순으로 차례로 사격하며, 목숨이 끊어진 것을 확인하기 위해 확인사살을 한 뒤 시체를 포대에 넣어 인근 야산에 버린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여야 의원들은 북한 공개처형을 담은 동영상의 공개 상영 여부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미 영국이나 일본 등지에서 공개적으로 상영된 것”이라면서 공개 상영을 주장했다.

반면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북한 인권문제는 단순히 인권 차원 뿐만아니라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 등을 감안해 국익차원에서 결정해야 한다”며 비공개 상영을 요구, 논란을 벌였다.

논란 끝에 임채정(林采正) 위원장은 김문수 의원 질의시간을 활용해 상영할 것을 중재안으로 제시, 공개상영이 이뤄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