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외통위, `송민순 발언’ 해프닝

국회 통외통위의 27일 외교통상부에 대한 국감에서는 증인으로 출석한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을 상대로 한 한나라당 의원들의 공세가 줄기차게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송 실장이 다소 오해의 여지가 있는 발언을 해 한동안 해석을 놓고 해프닝이 벌어졌다.

발단은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의 질의에서 시작됐다.

그가 북한 핵사태와 관련한 질문을 하면서 ’미국이 세계전략 차원에서 전쟁도 할 수 있다는 것 아닌가’고 묻자 송 실장은 ‘그렇죠. 핵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미국이 이 나라, 저 나라가 핵을 갖도록 놔두지는 않는다는 취지’라고 답했다.

이어 남 의원이 ’전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보나’ 또는 ‘미국이 북핵을 용인하지 않으면 전쟁을 불사한다는 말 한 것 아닌가’라고 속사포식으로 따지자 송 실장은 다시 ‘(미국은) 핵확산 방지를 위해서 무력사용도 할 수 있다’는 식으로 답변했다.

이 대목에서 외교부 당국자들은 고개를 갸웃거리는 모습이었다. 한 당국자는 “발언이 이상한 것 아니냐. 그런 뜻이 아닐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는 사이 오후 회의가 잠시 정회됐고 송 실장과 당국자들간 대화가 오갔다. 발언의 정확한 취지를 정리하는 듯했다.

회의가 속개되자 송 실장은 “(좀전의 발언은) 일반적인 내용을 말한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해 미국이 공격의사가 없다는 정책을 누차 강조했다는 점을 명확히 해드리겠다”고 해명했다.

남 의원이 앞선 발언과의 차이점을 강조하자, 송 실장은 “정정해서 답변한 것으로 해달라”고 말했다. 자신의 발언을 ’정정’하면서 잠시 오해를 불러일으켰던 송 실장의 발언 취지는 정리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