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의 딸’ 신숙자 母女 구명·구출, 정부 적극 나서야”

북한에 억류중인 ‘통영의 딸’ 신숙자 모녀 구출 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생사확인과 생환을 위해서는 정부가 보다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이군현 한나라당 의원은 19일 국회 외교·안보·통일 대정부질문에서 “신숙자 모녀 구출 서명운동이 전국적으로, 해외에서도 전개되고 있다”며 “총리실 산하에 신숙자 모녀 구출을 위한 위원회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신숙자 씨의 고향인 경남 통영이 지역구다.


이에 대해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정부는 여러가지 방안을 모색하고 있고, 그것도 하나의 방안”이라며 “부처 간의 정보교환만으로는 충분치 않기 때문에 납북자 전담기구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류 장관은 이어 “정부는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남북대화의 주요 의제로 삼았지만 북측과 원만한 조정이 안되고 있다”며 “다양한 방식으로 생사확인과 송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정부의 강력한 의지 표명과 함께 국제사회와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신숙자 모녀 구출을 위한 서명이 10만명을 넘으면 유엔인권이사회 자의적구금실무반에 청원할 계획”이라고 했고, 또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 11월에 서울에 오면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11월 방한(訪韓)시 신숙자 남편 오길남 씨와 NGO를 만나 생사확인·송환에 관해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