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의 딸’ 남편 오길남 씨, 이산가족 상봉 신청


‘통영의 딸’ 신숙자 씨의 남편 오길남 씨가 4일 서울 중구 남산동3가 대한적십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 신청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독일 체류 중 가족과 함께 1985년 밀입북했다가 혼자 탈출한 오씨는 이날 북한에 있는 두 딸을 만나기 위해 한적에 이산가족 찾기를 신청했다. /황창현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