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 조사에 인력 경비부담, 그래도 농장은 사활 건다

6월 초 함경북도 국경지대, 밭에서 북한 주민이 농사일을 하고 있다. /사진=데일리NK

지난 4월에 시작된 함경북도 경성군 등 일부 농장에 대한 토지 조사사업이 6월 말까지 이어지면서 일선 농장의 조사 사업에 대한 경비 부담이 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30일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3개월 전부터 토지조사 사업을 나온 일꾼들이 몇 달째 농장에서 측정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한 개 작업반을 측정하는데도 며칠씩 걸려 전체 농장을 끝내자면 앞으로 한두 달은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경성군, 온성군을 비롯한 함북도의 농장에서는 국가에 등록된 농장의 토지뿐만 아니라 개인들이 경작하는 소규모 토지까지 조사 사업을 벌이고 있다. 

북한에서는 통상 가을걷이가 끝난 후 시군 농촌경영위원회에 토지과 책임부원들이 나와 토지 면적과 토양의 질을 조사해 분석한다. 토지조사는 다음해 봄까지 이어지는데 그 결과는 차기 년도 국가계획을 수립하는 데 반영한다. 올해 함경북도에서 농사 시간에 토지 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볼 수 있다.  

토지를 실사하는 작업에는 농장 관리일꾼이 동행하고, 측량을 돕는 인원 2명을 지원해야 한다. 또한 농장관리위원회가 조사 인원들의 숙식을 지원해야 한다. 조사 인원들은 숙식 조건이 까다로워 이들의 요구에 맞추는 일이 쉽지 않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현재 농장은 농장 창고도 비어가는 상황에서 모두 허리띠를 조이고 사는 형편인데 토지 조사자들을 위해 농장에서 알곡과 부식, 고기까지 사야하니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농장들이 ‘새땅 찾기’로 개간한 땅은 이번 조사 사업을 통해 새로 토지원부에 등록하고 유실된 땅은 제외한다. 등록 토지가 늘어나면 국가 수매량도 덩달아 늘어나기 때문에 농장에서는 땅 면적을 줄이거나 토지 등급(산성화 정도)을 낮추기 위해 책임부원 등에게 갖은 사업을 벌인다. 

예를 들어 농장이 경작 중인 토지 가운데 5정보만 줄여도 농장관리위원회가 추수를 끝내고 여유로 갖게 될 쌀이 수 톤이 되기 때문이다. 

소식통은 “농사철이라 바쁜 상황이지만 조사인원들에 대한 보좌 사업은 사활을 걸고 할 수밖에 없다”면서 “농사에 전력을 기울여 생산량을 늘리는 것보다 책임부원에게 사업을 잘해 등록 토지를 줄이는 것이 농장에게는 더 이익이 될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