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떼 북송’ 추진하는 조순태 목사

“토끼 지원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와 통일이 찾아왔으면 합니다.”

민족통일복음화운동본부의 조순태(64.고양시 평화동산교회) 목사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120만 마리의 토끼를 전달하는 ’평화의 토끼 보내기 운동’을 펴고 있다.

조 목사는 내달 20일까지 중국 선양(瀋陽)에서 토끼를 구입해 단둥(丹東)-신의주 열차를 이용,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또 오는 8월에는 12만 마리의 토끼를 판문점에서 평양으로 육로를 통해 지원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조 목사는 1998년 처음 북한을 방문했을 때 함경도 지방의 아이들이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웠다며 “그때 토끼 지원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한참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이 강냉이 가루와 느릅나무잎으로 죽을 쒀 먹고 있었어요. 지금은 상황이 좋아졌겠지만 나 자신과 약속을 꼭 지키고 싶어요.”

그는 북한 어린이의 영양보충을 위해 토끼 만한 가축이 없다며 번식을 잘 하고 질병에도 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토끼를 기르면 평화를 사랑하는 마음이 생긴다고 믿어요. 북한 아이들이 스스로 토끼를 키우면서 동포애도 함께 갖게 되길 바랍니다.”

조 목사는 심장질환으로 몸이 불편하지만 남한 교회의 운동 동참을 꾸준히 호소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