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와 전쟁서 북미협력 상징’?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미국 해군이 소말리아 해역에서 북한 화물선 대홍단호를 구조해준 것에 대해 사의를 표시하고 이번 일이 “테러와의 전쟁에서 조(북)미간 협력의 상징”이라고 평가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대홍단호 사건 관련 상보를 발표하고 “우리는 미국이 우리 선원들에게 방조(도움)를 제공하여준 데 대해 고맙게 여기고 있고 이번 사건은 테러와의 투쟁에서 조미협력의 상징”이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테러를 반대하는 투쟁에서 국제적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언급은 영변 핵시설 불능화와 핵신고에 따른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를 앞두고 반(反)테러 선언을 한 것에서 나아가 미국의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협력 의사를 적극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통신은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원칙적 입장”이라며 “이번에 해적들이 우리의 무역짐배를 무장습격하여 점거하려 한 것은 평화적인 선박에 대한 엄중한 테러 행위”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대홍단호가 해적을 물리친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국제해사국 해적통보센터의 요청에 따라 주변수역에 있던 미해군의 구축함 제임스 윌리엄스호와 직승기(헬기) 1대가 현장에 출동해 해적들에게 함화를 들이대면서 우리 선원들의 전투를 방조했다”며 “전투가 시작된지 20시간만에 해적들은 무기를 버리고 항복했고 대홍단호는 우리 선원들에 의해 완전히 탈환됐다”고 소개했다.

중앙통신은 “전투과정에서 해적 1명이 죽고 우리 선원 6명이 부상해 미군 구축함의 군의가 부상당한 우리 선원들에게 응급처치를 비롯한 의료상 방조를 제공해 주었다”며 “우리의 짐배는 정상항로로 목적지까지 무사히 항행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해적과 맞서싸운 대홍단호 선원들에 대해 “우리 선원들의 투쟁이 보여주는 바와 같이 테러행위라면 비록 적수공권이라도 즉석에서 맞서 끝까지 싸우는것이 우리 인민의 기질”이라고 평가했다.

또 중앙통신은 대홍단호 선원들이 해적들과 총격전을 벌인 과정에 대해 “기관실을 지키던 테러분자 2명의 무기를 빼앗아 치열한 총격전을 벌였다”고 밝혀 선박 내부에 숨겨놓았던 무기로 해적과 싸웠다는 사건 당시 외신들의 보도와는 다른 상황이었음을 소개했다.

중앙통신은 해적에게 피랍되던 상황에 대해 “가박지에 정박하고 있던 중 경비원으로 신분을 위장하고 승선한 7명의 무장한 해적들에 의하여 불의의 습격을 받아 전체 선원들이 조타실과 기관실에 강제 억류당하게 됐다”며 “해적들은 우리 선원들에게 위협사격을 가하면서 1만5천달러의 현금을 내놓을 것과 자기들이 요구하는 수역으로 항행할 것을 강박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