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 터너, 분단 상징 도라산역 강연

방한 중인 테드 터너 전 CNN 회장은 17일 비무장지대(DMZ)에 평화공원을 조성하고 이를 위해 남북간 평화조약 체결이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 제안을 다시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후 서부전선 민통선지역 경의선 도라산역에서 열린 세계평화축전 제3차 평화인권 강연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평화공원 조성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남북 대치의 상징인 도라산역을 의식한듯 “한반도는 53년동안 분단돼 있었으니 이제 평화를 이룰 때가 됐다”며 “(남에서) DMZ로 오는 (경의선) 기차가 계속해서 북까지 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해 청중의 박수를 받았다.

그는 또 “미래의 초강대국은 전투기와 탱크, 잠수함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교육과 기술, 과학 발전을 이루는 나라”라며 “전 세계 군사 예산 1조 달러를 반으로 줄여 교육과 복지, 주택 건설 등에 투자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전체 예산의 4분의 1을 군사 분야에 투자,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북한을 보면 알 수 있듯 앞으로 군사시설에 투자하는 나라는 뒤떨어질 수 밖에 없다”며 “하지만 북한은 지금 진지하게 남과 접촉하기를 원하는 것 같다”고 방북 소감을 피력했다.

한편 이날 강연회에는 터너 회장의 ‘중대 발언’을 기대한 내외신 기자 30여명이 몰려 취재 경쟁을 벌였으나 전날 고양 한국국제전시장에서 있은 ‘2005 DMZ 국제포럼’ 연설 내용을 대부분 반복했다.

터너 전 회장은 이날 오후 8시 서울 힐튼호텔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한 뒤 18일 낮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