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탈북자 기존정책 유지”

태국 정부는 입국 탈북자에 대해 정치적 망명은 허용하지 않겠지만 법적 절차를 거쳐 제3국이나 한국으로 보내는 기존 정책을 계속 유지할 방침이라고 태국 관리가 21일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콕에서 열린 제15차 태국-라오스 국경회담에서 이 회의에 참석했던 태국의 한 관리는 RFA와 회견을 통해 “태국은 탈북자들에게 정치적 망명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태국 국가안보위원회의 프라킷 그라존파타눅 비서관은 “그러나 이미 입국을 한 탈북자들은 적법조치를 한 후 제3국이나 남한으로 보낼 것이다”라고 밝혔다고 RFA는 전했다.

방송은 “이는 군사쿠데타 이후 임시정부의 첫 공식반응으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프라킷 비서관은 ’탈북자를 태국으로 유인하는 조직을 파악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중요한 것은 탈북자를 태국으로 불러 들이는 조직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태국의 출입국 관리법을 위반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민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