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수감 탈북자 지원 전도사 풀려나

탈북자를 돕다가 지난 1일 태국 경찰에 체포됐던 전도사 김희태(37)씨가 7일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으며 김씨와 함께 붙잡혔던 탈북자 6명은 방콕 이민수용소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통화에서 “태국돈 10만바트(미화 약 2천7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태국 국경의 롱카이 감옥에서 석방됐다”며 자신과 함께 체포됐던 탈북여성 5명과 생후 6개월 된 남자아이는 방콕 이민수용소로 이송됐고 이들은 모두 한국행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또 “롱카이 감옥에 수감돼 있는 동안 또다른 3명의 탈북자를 만났는데 이들은 통역도 없이, 변호사의 도움도 없이 현재 1년6개월의 판결을 받고 수감돼 있다”며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에 이들의 상황을 전하고 빠른 시일내에 석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