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체류 탈북자 16명중 3명 美 비밀입국”

태국에 머물고 있던 탈북자 16명 가운데 3명이 8일 오후(현지시각) 미국에 비밀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에 비밀 입국한 태국거주 탈북자들 중 한 명이 조금전 ‘입국했다’는 연락을 취해 왔다”고 전했다.

한 고위 외교소식통도 “탈북자들이 오늘 미국에 입국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이들은 미국의 지방 소도시로 내려가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안다”고 확인했다.

그는 그러나 “16명 전원이 입국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태국 정부로부터 출국 허가를 받은 16명의 탈북자들 중 3명이 먼저 미국에 도착했다”고 답했다.

지난 97년 북한 주민들의 탈북이 본격화된 이래 미국이 지난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을 근거로 일반 탈북자를 받아들인 것은 지난해 5월 탈북자 6명의 집단 입국 이래 공식적으로는 이번이 두번째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사안의 민감성을 감안한 듯 “이들이 미국 내 어느 도시 공항을 통해 입국했는지는 전혀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워싱턴이나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대도시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탈북자들 입국은 북한인권법의 효력이 서서히 발휘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미 의회는 지난 2004년 조지 부시 행정부가 탈북자들을 망명자로 받아들이기 쉽게 하기 위해 북한인권법을 제정했다.

이와함께 그는 “타이에서 미국행을 원하던 많은 탈북자들이 대기 기간이 너무 길어져 미국행을 많이 포기한 것 같다”면서 “나머지 탈북자들은 아직도 태국에 잔류하고 있지만 이들 중 상당수는 한국으로 가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제이 레프코위츠 미 대북인권특사는 지난달 24일 영국 런던의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 연설에서 “탈북자 대부분은 한국으로 가겠지만 미국행을 원하는 탈북자에겐 할당제나 숫자 제한없이 문호가 열려 있다”고 말해 탈북자들의 잇단 미국행을 예고했다./연합

소셜공유